홈 사이트맵 즐겨찾기
ID/PW찾기  |  회원가입
조회 수 692 추천 수 8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음악은 사람의 마음을 편하게 하는데”  “음질은 사람을 얽어매어 조인다

 

나는 1964년도 초등학교 5학년때 흑석동 중앙대학교 입구에 살때,

그때 데모 엄청나게 할때인데 우리집 장독대에서 데모하는것을 많이 구경을 했는데 그때도 최류탄을 쏘면 우리집까지 최류가스가 많이 날라와 많이 맡아왔을때 부터,

 

우리집에는 그귀한 전축이 있었고 침대도 킹사이즈로 있었고 손에 쥐고 다니는 트랜지스터 라디오와 녹음기도 있고 가정부누나도 있는 조금있는 집안이었다

 

혼자있을때 아버님이 사오신 LP판을 종종들었다

"~대와 단둘이~서 가~~았으면~" 하는 아직도 그노래의 곡명을 모르지만 가사만 조금안다.

그초등학교 5학년생이 막연하게 노래가사에 그대가 누군지 누가될지 모르는 미래에 내연인에 대한 동경으로 감성이 풍부하게 작용을 하게되어 "내님은 누구일까 어디 계실까" 하는 마음에 가슴이 설레는때가 있었다.

 

그때를 깃점으로 음악을 듣다가 가세가 기울어 못듣다가 신림동에서 중학교 2학년때 형과 그친구들이 전축을 조립하고 스피커도 알맹이를 사다가 스피커 괴짝을 만들어 벽에 다가 걸어서 들었는데 돈만 생기면 맨날 LP판을 사오고 들었다, 키보이스 해변으로 가요, 톰존스의 딜라일라, 채리핑트맘보,아기코끼리 걸음마등을 듣다가~

 

또 가세가 기울어 그마저도 못듣다가 군대제대후 직장다니면서 인켈 단품을 거금들여서 사와서 카셋트테이프로 들으니  LP판이 필요없을 것 같아 그귀하디 귀한것들을 다 없애버리고 카셋테잎으로 들었는데-

 

결혼후 집장만후 인켈7단 콤포넌트를 들었다 참으로 음악이 좋았다 음악을 멋도 모르고 진정으로 사랑하여 들었는데 1998년 직장을 용산으로 가게 되었는데 거기가 문제였다.

 

용산에는 전자상가란게 있어서 놀러갔는데 샾에서 으리으리한 외제오디오기기를 접하고 들어본 순간 이러한 세상도 있다는걸 알고부터 월급쟁이가 맨날 샾에서 구경하다가 하나씩 하나씩 바꾸기 시작하여 이제는 국산은 2002년전에 없어졌고 우리집을 거쳐간 기기들을 보면 적지않은 분량은 되리라 사료됨.

 

멀리는 대전까지 날밤을 새어서 지방까지 가서 사온걸보면 맘에 안들어 몇일있다가 내놓고 hi-fiav를 겸해서 들을때는 정말로 바빳는데 팔고나면 아하 그게 명기였구나 하는게 있고 스피커만 40여개, 리시버 8, dvdp 4, 앰프20여개, cdp6, 스피커케이블, 인터선, 파워선, 멀티탭 수없는 바꿈질로 내가 찾는 음질을 찾아서란게 정해져 있는것도 아닌 것을 찾아서 헤맨다는 것에~

얼마나 어렵고 유혹의 굴레에서 내게 맞는 경제력에서 혼란의 극치를 경험하며 못찾을시 마음의 공허함이란~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 보면 좋은사람이 많지만 그중에 각박한 사람도 있다, 뭐 사러 갔다가 조금이라도 수틀리면 아주 냉랭하고 차갑다.

 

음악하는 사람들은 마음이 유순할 것 같은데 처음에 멋모르고 조금만 네고 해달라했더니 현장 네고한다고 기분나빠서 안판다고 그냥 내쫒는 사람도 봤다

그런 사람들은 없는 경제력에 운용하려니 그만큼 각박한 것이다.

 

음악은 아무나 하는게 아니다 끈기, 지혜, 음악성, 경제력이 받쳐줘야만 하는 거지 거기서 1가지만 모자라도 힘드는 것라고 개인적 견해라고 사료되는데,

 

음악을 사랑한게 아니라 음질을 사랑하여 온걸 생각하니

너무나 내자신이 거시기하여 이제 어르신이 된나이에 또바꿈질의 유혹에 넘어가니 너무나 피곤하고 내자신이 가여운 마음에 이글을 쓰니-

 

여러분은 부디 나 같은 전철을 밟지마시고 음악만 사랑해야지, 음질까지 사랑하면, ~생 고생하니 현명하게 사시길 소망하는것으로 갈음합니다.

 


  • ?
    강영녕 2018.11.06 18:43
    ㅎㅎ.나랑 동시대를 살아 가시는 분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들으며 공감 합니다.

    1964년에 초등학교 5학년이었으니
    1952년 용띠들...

    어쩌면 집안 형편조차 그리도 비슷한지..

    맞습니다.
    음악을 사랑해야지요.

    그런데도 음질을 자꾸 찾습니다.ㅠㅠㅠ
  • ?
    한경득 2018.11.07 18:34
    "그~대와 단둘이~서 가~보~았으면~" 아마도 故 최무룡씨 노래로 알고 있습니다.
    하얀 돛단배 타고...물새를 앞 세우고 아무도 ^ 살지않는...작은 섬을 찿아서.~~~ 저도
    기억이 아물아물 합니다. "김희봉"님 덕분에 옛일을 돌이켜 봅니다.~
  • ?
    leeyph 2018.11.07 23:42
    저는 5,60년대에 초년시절 시골에서 살았는데요, 당시 청계천에서 인두밥을 먹던 형님께서 라디오를 보내오셔서 라디오가 있는 저희집 안방과 거실은 동내 마실방이 되었었지요!
    호동왕자와 낙랑공주가 나올때 쯤이면 동내 개구장이들도 모이는데, 제 어께가 괜히 우쭐해지고, 맘이 안드는 친구는 저 멀리, 맘에 드는 친구는 라디오 가까이 오게 하는 배려(?)도 했지만 말입니다^^
    그러다가 흑백 tv가 왔는데, 동내에 달랑 한대 뿐이라 마당에 멍석을 깔아야 할 정도였습니다.
    저희집 광에는 형님께서 사용한 진공관들이 몇박스 잇었는데, 저는 이게 도대체 무었이지 몰라서 친구들과 전쟁놀이 할때 몇개 들과 나가서 '수류탄' 으로 사용 하곤 했습니다. 이것을 던지면 굉음은 아니더라도 깨지는 소리가 제법이었기에 친구들에게 몹시 부럼을 샀지요!
    형님께서는 1960년대 후반에 청계천을 접고 고향에 낙향을 하여 전파를 차렸습니다.
    형님은 지역에서 엄청난 전자기술을 인정받고 지역 방송국과 공공기관은 전부 형님께 수리를 의뢰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 형님께서 만든 진공관엠프(아마 6l6 gc pp 스테레오 였을 것입니다) 를 통해 광고용으로 틀어주는 소리는 너무나 멋있어 많은 손님들을 불러 모았고, 저도 그때 진공관엠프란 것을 처음 접했습니다.
    저의 진공관에 대한 기억은 세월을 훌쩍 뛰어 한 세대를 넘어서 2000 년도로 이어집니다. 저에게는 계속되는 이름다운 소리에 대한 미련이 남아 있었는데, tr 엠프로는 lp소리를 만족 못하였습니다. 그러던 차에 진공관엠프를 자작할 결심을 하였고, 30년도 더 지난 기억을 끄집어 올려 진공관엠프를 만들게 됩니다.
    지금 자작을 시작한지 20여년이 흐르면서 다수의 엠프를 만들어 보앗지만, 아직도 만족이 없내요! 한동안 스피커를 터트릴 만큼의 대출력이 좋아 ppp엠프도 만들어 보앗지만, 요즘은 오히려 6v6의 아름다운 소리에 매료되어 갑니다!
    지금에 와서는 자작을 하지 말고 자작하느랴 들어간 돈을 모아 좋은 완제품을 구입할껄(아마 부품비 모았다면 쓸만한 완성품 몇대는 구입했을 수 잇을 것입니다^^) 후회도 하지만, 아직도 인두를 만지작 거리는것을 보면 좋은 자작품을 만들고 싶어하는 열망이 남아 있는거 같습니다.
    요즘은 유트브로 녹음하여 다운 받은 음악을 mp3에 옮겨 듣는데 이것이 어지간한 음원보다 더 좋내요^^ 돈도 별로 안들어가고요^^
  • ?
    속임수없는세상 2018.11.19 12:10
    Q값을 올리기 위해서 굵은 코일로 물레방아처럼 직경이 10센치 이상되게 동조코일을 감아
    자연광석에 바늘로 검파포인트를 찾아 어설피 고정시키고 크리스탈 레시바로 방송듣던 그시절
    그음질이아말로 천상의 소리 였지요..
    음질을 추구하다보면 이세상 마감하는 날까지..
    아니 저세상가서도 음에대한 만족을 얻지 못할겁니다..
    음질에대한 만족이아니고 소리나는 그자체만으로의 만족을 갖는 분은
    이미 음의 최고의 경지를 정복하신 분이지요
  • ?
    hoya 2018.11.27 12:09
    음악이란 참 오묘한것 같습니다
    사람 맘을 후벼파는 무엇인가 존재 하는듯 해서요
    다만 사람들의 욕심이 부른 탐욕적인 원음 재생 욕구는 아닐는지요
    음질 과 음장력은 음악의 바늘과 실 관계 같아서 쉽게 포기하기는 힘들지 않나 하는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우사기게시판 이용시 필수 공지사항 12 소리전자 2016.09.16 4474
10240 우사기 리시버 이야기 4 - 앰프 출력 2 file 곽홍해 2018.12.08 948
10239 우사기 cdp와 튜너가~ 김희봉 2018.12.07 637
10238 우사기 조급함의 결과는 항상 비참하다 2 hoya 2018.12.02 1080
10237 우사기 리시버 이야기 3 - 구입시 주의 사항 5 file 곽홍해 2018.12.02 858
10236 우사기 메르켈 + 문제인 2 정윤기 2018.12.02 531
10235 질문 연료게이지와 레벨매타 연결하는 방법 좀 부탁드립니다 2 file 조남선 2018.11.28 556
10234 우사기 리시버 이야기 2 3 file 곽홍해 2018.11.25 887
10233 우사기 리시버 이야기 1 5 file 곽홍해 2018.11.19 1294
10232 우사기 브라운 튜너 구입 후 고장증상에 대해 어떻게 조처해야.. 4 file 한현수 2018.11.13 1189
10231 우사기 Diana Krall - Fly Me To The Moon [mcintosh + jbl + ... 2 나승환 2018.11.12 276
10230 질문 질문입니다 2 박종선 2018.11.12 445
10229 유투브 이츠와마유미 고이비또요720p 2 K.J.S 2018.11.07 721
» 우사기 음악은 마음을 편하게 하는데 음질은 사람을 얽어매어... 5 김희봉 2018.11.06 692
10227 우사기 보헤미안 랩소디 송재 2018.11.02 642
10226 우사기 아래 스피커 수리관련 6 김동식 2018.10.31 1123
10225 우사기 음악에 대하여... 2 송재 2018.10.28 758
10224 유투브 국민mc 이종환님의 밤의디스크쇼 3 최계환 2018.10.27 644
10223 우사기 김 삿갓의 ....찍은 사진 하나~ 2 file 조철제 2018.10.26 719
10222 우사기 스피커 수리를 했는데 문제가 생겨습니다. 5 김동식 2018.10.25 1098
10221 우사기 대구 제1회 레코드 페어 10월 27-28일 방천시장내 김광... file 석창택 2018.10.24 475
10220 우사기 오래간만에 반가운 손님이시자 대선배님이신 김기덕,임... 5 file 나승환 2018.10.22 770
10219 우사기 좋은여행... 송재 2018.10.22 389
10218 우사기 오늘 여행 그리고 9 file 조철제 2018.10.21 331
10217 우사기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8 hoya 2018.10.18 487
10216 우사기 "우드스탁 오디오" 청음회 추가 사항 입니다 1 file 김귀환 2018.10.15 5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3 Next
/ 413
회사소개 제휴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